Men's Basketball

BYU-Hawaii wins group, advances to semifinals

BYU-Hawaii wins group, advances to semifinals

SEONGNAM, South Korea (July 7, 2014) - With a perfect 4-0 record through the preliminary group, the BYU-Hawaii men's basketball team advanced to semifinals of their summer tournament in Korea.

Box Score vs. Korea University
Box Score vs. Phillipines
Box Score vs. Dongguk University
Box Score vs. Taiwan

For game photos and more information on the entire tour, visit the Korean Tour Central Page.

The Seasiders will play Yonsei in the first round of the semifinals on Wednesday, July 9 at 1 p.m. Korean time.

Here is a Korean article roughly translated to English with quotes from head coach Ken Wagner and new Seasider center, Ian Harward on the upcoming tournament:

"미국 브리검영대 이안 하워드, "이기는 건 항상 좋은 일, 즐기면서 임할 뿐"
(USA BYU Ian Harward, "Winning is always a good thing, I'm enjoying the challenge."

7일 오후 1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미국 브리검영대와 대만 보인 카톨릭대의 경기는 101-62로 브리검영대가 승리했다.
(USABYUH defeated Taiwan Fujin Catholic University 101-62...)

브리검영대는 이번 경기까지의 승리로 예선에서 4연승을 챙기며 A조 1위로 플레이오프 행을 확정지었다. (BYUH secured their position on top of group A with their 4th win)

이에 브리검영대 이안 하워드는 "이기는 건 항상 좋은 일이고 매 경기 즐기면서 임한다. 특히 오늘 경기는 상대팀도 매 순간 열심히 하는 것이 좋았다. 우리도 우리의 게임을 할 수 있어서 의미 있는 경기였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BYUH Ian Harward said about the game, "Winning is always a good thing, I'm enjoying the challenge of this tournament. Especially today's game, I enjoyed the other team continued to play hard. We also feel we are starting to play our game and are gelling as a team." Rough translation)

오늘까지의 예선리그가 종료되고 나면, 하루의 휴식이 주어진 뒤 9일부터 플레이오프를 진행하게 된다.
(The players will have one day of rest tomorrow before the playoffs/semifinals start.)

이에 대해 켄 와그너 감독은 "휴식일에는 이번 대회가 한국 문화를 교류할 수 있는 중요한 부분이기도 해 한국 문화나 지역 방문을 해서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을 주고 싶다.
(When asked how the team will spend their day off, Coach Ken Wagner said, "It's important that our players learn about other cultures so want to give our players an opportunity to learn about Korean culture by visiting some nearby museums and landmarks so they can have a good experience here."

특히 이안 하워드의 경우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점에도 많은 교육적인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Ian Haward pointed out that as his major is business supply chain and finance, he hopes to learn more about these topics here in Korea.)


이어서 켄 와그너 감독은 다음 경기 준비에 대해 "한국 팀과 붙게 될 텐데 한국 팀들은 좋은 슈팅이 장점이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 다른 경기들을 관람했다. 그를 통해 전력을 분석했고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In regards to preparation for the next game, Coach Ken Wagner said "The strength of Korean teams is their shooting. We'll watch the games and try and prepare to have a good result.)

보완할 점에 대해서는 "가장 시급한 것은 디펜스 보완이다. 평소와 같이 준비한다면 다음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The most important thing is defense. If we play good defense, I think we could have a good result next game".)

며 4연승 비결에 대해서 이안 하워드는 "대회전에 치룬 한국 국가 대표팀과의 경기 등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Ian Harward said that the experience and benefit of playing the Korea National team the week before the tournament was the secret to BYUH's 4 wins so far in the tournament.)

미국 NCAA 농구의 경우 공격 시간이 35초이다.
(In the USA, the NCAA shot clock is 35 seconds.)

24초인 우리나라의 룰과는 다르다.
(The 24 sec shot clock in our country is different.)

이런 점에 대해서 "도움이 된다.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룰에 적응 할 수 있어서 좋다. 또한 한국 농구의 경우 몸싸움이 더 강해서 그런 점에서도 이 대회가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In regards to these differences Ian said "I like that this tournament has given us an opportunity to learn and adapt to new rules and a new environment. In addition the struggle of matching up to Korean teams is making us a stronger team.")

마지막으로 이안 하워드는 "경기를 할 때 기복이 심한 편인데, 이런 점을 보완해서 대회를 잘 마무리하고 싶다."는 각오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Lastly Ian Harward ended the interview by saying "We've been playing inconsistently against good competition and we want to finish this tournament strong. Rough translation)


A조 1위(4승)로 예선을 마무리한 브리검영대는 9일 오후 1시,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B조 2위인 연세대와 준결승 경기를 할 예정이다.

BYUH has emerged in 1st place of Group A (with 4 wins) and is scheduled to play Wednesday at 13:00 in the Seoul Jamsil Student Arena against the second place team of group B: Yonsei University.

View: Mobile | Desktop